Tristan Scholze

유메가사키(夢ケ崎)

등대가 있는 해안을 산책하자

Nam Hyunjoo   - 1분 읽은 시간

츠노시마(角島)등대 가까이에 마치 탐험해 달라고 조르듯이 많은 바위들이, 평탄하고 완만하게 바다에 녹아드는 듯한 곶(岬)이 있다. 귀를 귀울이고 향기를 쫓다가, 뺨에 바닷바람이 친다. 시간을 두고 천천히 두 세계를 잇는 이 공간을 관찰하는 것이다. 유메가사키(夢ケ崎)파도의 공원에서 해안가 북쪽으로 향하면 등대에 닿는다. 그 옆에는 바다를 바라보듯이 서 있는 작은 토리이가 있고, 키가 작은 낡은 헛간들이 바위나 수풀에 반쯤 숨어 있게 서 있다. 더 가면 섬 북해안이 보인다. 얕은 해안가에는 생명 가득하고, 캠프장의 작은"교회"와 바위투성이의 암벽도 바다 저편에 보인다. 그리고 작은 새들은 등대와 곶(岬)사이에 가로놓인 고대의 초원을 즐기며 날아가고 있다.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