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차노미즈 기타 거리

도쿄의 기타 천국

Andrew Ng
Andrew C.   - 1분 읽은 시간

키스 리차드(Keith Richards)는 약 15살 때 그의 첫 기타를 들었다. 엘비스 프레슬리(Elvis Presley)는 자전거를 원했지만 그의 부모님은 자전거를 살 여유가 없어서 대신 그에게 기타를 사주었다. 존 레논(John Lennon)의 이모 미미는 그에게 "기타는 좋지만, 너는 이것으로 생계를 꾸릴 수는 없을 거야."라고 오늘날 유명해진 말을 적이 있다고 한다. 기타와 기타리스트들.. 이름만 들어도 꽤 멋지다. 그렇게 생각한다면 오차노미즈는 도쿄 방문 시 꼭 들러보야 할 곳이다. 오차노미즈라는 이름은 '차의 물'로 번역되며, 에도 시대에 쇼군의 차를 만들기 위해 인근 간다 강에서 물을 뽑아내는 관행에서 유래한다. 오차노미즈바시 매표구의 JR 역을 빠져나가시면 기타 가게와 양쪽으로 늘어서 있는 기타 거리라는 구어체로 알려진 메이다이 도리(Meidai Dori)로 이끈다. 이 동네는 회사원들과 학생들 모두 찾아볼 수 있다. 메이지 대학은 대로에 위치해 있고 사무실들은 뒷골목에 골고루 모여 있다. 그 유명한 미즈노(Mizuno) 스포츠 회사는 근처에 있다. 싸게 살 만한 물건이 많이 있다. 새 것을 사고 싶지 않으시거나, 일본 밖에서 찾기 힘든 물건을 찾고 계신다면 시모쿠라 중고 기타 가게를 추천한다. 여러분은 바쿠스(Bacchus)와 그레코(Greco Electric)과 함께 Morris와 Yamaha 어쿠스틱을 발견할 것이다. 내가 방문했을 때, 그들은 벤치에 아주 멋진 야마하 SG800S가 전시되어있었다. 일본 기타 회사들은 종종 그들 자신을 위해 최고의 모델들을 보관했다. 예를 들어, SG800S는 80년대에 미국에 출시된 모델과 헷갈려 하셔서는 안 된다. 이 모델은 넥 돗 (neck dot)과 코일 탭을 특징으로 한다. 30년산 빈티지 야마하가 단돈 몇천 엔으로 하시겠습니까? 아니면 좀 더 주류적인 것을 좋아하는지도 모른다. 말할 것도 없이 마르틴, 펜더, 깁슨 제품이 줄줄이 있다. 그리고 한 가지 팁은... 할인을 제안하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말자!. 해외 방문객들에게 가장 잘 알려진 기타 가게 중 하나는 이시바시 뮤직(Ishibashi Music)인데, 주로 이베이(eBay)에 있는 가게와 영어 웹사이트에 있는 그들의 가게 덕분에 그렇다. 이곳에는 지부가 한 군데 이상 있으니, 야스쿠니도리와 주 교차점까지, 길 전체를 걸어 내려가도록 해보자. 악기를 연주해 달라고 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자. 음악이 세계적인 언어라고 주장하는 낡은 진부한 이야기는 사실인 것으로 판명되었다. 나는 영어로 직원들과 몇 차례 통할 수 있는 대화를 나누었고, 쿠로사와(Kurosawa) 음악 매장에서 마틴 기타에 대해 좋은 할인을 협상하기도 했다. 쿠로사와는 일본 마르틴 기타의 주요 딜러 겸 배급사. 미국의 C.F. 마틴 앤 코는 1833년에 설립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기타 회사다. 전형적인 무시무시한 어쿠스틱 기타 모양을 생각해 보자. C.F. 마틴이 발명했다. 나는 치바 유스케(Yusuke Chiba)와 그의 밴드 The Birthday의 으르렁거리는 보컬들이 그들의 이전 앨범들 중 하나인 "Stupid"를 외치고 있는 빅 보스 상점을 방문했다. Flying V 앨범은 스타크루크 세단기(남녀)에 의해 시험되고 있었다. 만약 당신이 볼트온 넥이 달린 전기 기타를 가지고 돌아오고 싶으실 경우, 내가 웹에서 배운 한 가지 요령은 기타 넥의 나사를 푼 후 그것을 모두 수트케이스에 넣고 다니는 것이다. 얼마나 멋진가? 도쿄의 자칭 '기타 타운'에는 다음과 같은 주요 브랜드들이 가득하다. 펜더, 깁슨, 그레츠, 리킨백커, PRS. 당연히 굶주린 음악가들로 가득 차 있고, 저렴한 식당은 골목 전체에 늘어져 있다. 맥도날드, 소바, 카레 우동, 인도 카레도 포함되어 있다. 그리고 뒷골목도 한번 돌아다니는 것을 잊지 말자. 약간 돈을 들여서 식사를 하고 싶으시면, 역에서 가까운 스시 레스토랑을 들르자. 휴식이 필요하고 놀기보다는 듣고 싶다면 역의 한쪽에 있는 디스크 유니온(Disk Union)에 들러보자. 이곳은 중고 CD와 DVD 전문 체인점이다. 그리고 그 모든 기타들이 여러분을 락스타처럼 느끼게 했다면, '가라오케 박스'라고 불리는 개인 방을 제공하는 야스쿠니도리 끝에 노래방이 있다. 사실 기타를 사서 소품으로 가지고 오는 것은 어떠실지 모르겠다. 그렇게 어리석은 생각은 아니다. 결국 대중음악의 역사는 그런 유치한 꿈에서 탄생했으니 말이다!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끝없이 일본을 여행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