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카로 오야마 등산

우선은 참배의 길의 비탈길을 즐기자!

Nam Hyunjoo   - 1분 읽은 시간

이곳 오야마에서는, 목적지의 산정에 도착하기 전에 즐길 수 있는 것이 두개가 있다. 첫 번째는, 버스를 타고 내려서 부터 케이블카까지의 비탈길 오르기, 다른 하나는 케이블카로 가는 등산이다. 신사나 불각 구경은 산꼭대기에 도착해서의 즐거움으로 남겨둔다. 작은 토산물집과 식당, 식사뿐 아니라 숙박도 할 수 있는 여관식의 민박집 등 이 있어 이 언덕은 여정이 넘친다. 아기자기한 이 고장의 마스코트 팽이, 그리고 두부가 이곳의 명산품이다. 케이블카에서의 전망과 하차후 케이블카 역에서 멀리 바라보는 경치는 참으로 아름답다.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