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토 소바

국물이 끝내주는 단순히 '소바 가게'라고 불리는 집

Michael Flemming    입력

나는 오키나와 스타일 소바 요리의 '유니크'함이 밀을 사용한 국수가 담긴 수프에서 온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수프는 오키나와 시 북쪽의 미사토 소바에서 제공되는 돼지고기와 카쓰오 (말린 생선)를 합친 맛이다. 소바 요리는 대부분 돼지고기를 기본으로 기름진 맛 없이 풍부한 맛이 난다. 메인 메뉴랑 천천히 드시거나 풍미를 높여주는 쥬시 (Jyushi)와 쓴 푸우치바 잎은 가격에 포함되어 있지만 반찬으로 나온다. 미사토 소바에서 나오는 모든 메뉴는 개당 600엔~800엔 사이다. 아름답게 장식된 류큐안 테마 식당은 최남단 교차로 남쪽인 오키나와 75번 국도 바로 뒤에 위치해 있다. 이 소바 가게는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문을 연다. 식당 앞에는 주차 공간이 두 자리 뿐이지만, 주변 길거리에는 세워두셔도 좋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끝없이 일본을 여행중인 일본 거주 한국인

원본의 Michael Flemm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