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카라스마오이케

가정적인 쿄토의 선술집에서 런치와 디너를 즐기자

Takako Sakamoto    입력

얼마 전 교토를 방문해 관광과 산책을 즐겼다. 교토를 방문한 것은 원래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온 친구를 만나기 위해서였다. 친구 가로되,"가이드가 비밀의 장소에 데리고 가 준데"라고 했다...나타난 가이드는 무려 교토에 25명이 존재하는"교토관광 접대대사"중, 한 명이었다. 그 가이드, 우선은 점심 먹을 장소에 우리를 안내한다고 하는데, 이것이 "미스테리 투어" 라, 행선지도 고하지 않고 타박타박 걸어 가는 그의 뒤를 필사적으로 쫓는 바람에... 걸음을 멈춘 가이드에 맞추어 멈추자, 카라스마오이케의 "시코(紫洸)" 라고 하는 선술집 앞 이었다. 멋진 부부가 운영하는 선술집에서 푸짐한 일식을 내놓는다. 중요한 포인트는 이 선술집, 관광객에게는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단골은 현지인들뿐. 교토관광 접대대사가 말하는 것이니 틀림이 없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1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Takako Sakam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