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코다테야마 스키 리조트

교토의 당일치기 여행지 스키 리조트에서 본 경관

Mama Hiro / CC BY-NC-ND 2.0
Andrew C.   - 1분 읽은 시간

간사이에서 사랑받는 도시들은 겨울에 눈이 많이 오는 경우는 거의 없다. 하얀 별나라를 찾기 위해서는 높은 산으로 올라가야 한다. 문제는, 모든 산에 눈이 내리는 것은 아니며, 도시에서 가장 가까운 몇몇 스키 리조트들은 사업을 운영하기 위해 12월에 그들만의 인공 눈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혹시 자연적인 눈 위에서 스키를 타러 가고 싶으시다면 어떻게 할까?

어떤 사람들은 나에게 하코다테야마라는 유명한 스키장에 대해 말해준다. 일본 지리에 익숙한 일본인과 사람들이 하코다테야마에 대해 들으면 마음이 홋카이도의 어느 산으로 옮겨지기 때문에 오사카에서 눈을 찾아 하코다테야마로 간다고 하자 모두 "와, 지금까지!"라고 외친다. 정말로 그리 멀지 않다. 오사카에서는 2시간 정도 더 걸리든 덜 걸리든. 이곳은 실제로 오사카와 교토에서 가장 가까운 스키장 중 하나여서 하루 만에 다녀올 수 있다.

가는 길을 알려 주는 안내원이 많지 않고, 구글맵을 이용하면 일반 '하코다테야마 스키장'이 아닌 '하코다테야마 스키장'을 타이핑하면 대중교통으로 가는 길조차 안내할 수 없다. 다행히도, 우리는 할 수 있다! 그곳은 아름답고 그곳에 가기 위해 노력할만했다.

그곳에 가려면 JR 오미마즈 역(구글은 오미이마즈라고 하지만 하이퍼디아는 오미이마즈라고 한다)으로 먼저 간다. JR 웨스트 역에서 2300엔에 하루 간사이 패스를 사는 것을 추천한다. 그곳에 도착하면 눈 덮인 집들과 공원들이 인사를 할 것이다. 역 바로 바깥에 버스 정류장이 있다. 기다리는 동안 JR과 시내버스 두 종류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시내버스로 가십시오, 스케줄은 버스정류장에 있고 한 번 타면 230엔 입니다. JR버스는 완전히 다른 장소로 가고, 10배의 비용이 들기 때문에 잘못 탑승하시면 일이 커진다.

산기슭에 도착하기 전에 눈으로 가득 찬 들판의 끝없는 풍경이 눈앞에 펼쳐져 있다. 멀리 보이는 집도 있고 옹기종기 모여 있다. 그것들은 전통적인 교토의 마치야처럼 우리가 예전에 보던 것보다 조금 더 전통적으로 보인다. 버스 여행은 오래 가고 순환 경로를 밟지만, 결국 목적지 근처로 오게 된다. 현지인들은 관광객이 어떻게 생겼는지, 목적지가 어디인지 알고 있으니 놓칠 염려가 없다. 몇몇 노인분들이 내 정류장에 대해 나에게 말하고 소통하려고 했다.

도착하면 알게 될 것이다. 스탠드, 기념품 가게, 자동판매기, 주차장이 여러 개 있는데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바로 앞에 있는 곤돌라다. 곤돌라행 티켓은 평일 성인 왕복 1850원이다. 스키 리프트 티켓도 여기서 살 수 있고, 위에서 신용카드를 사용할 수 없다는 경고도 있다. 성인 하루 스키 및 스노보드 대여료는 4,500엔이다. 스키 타는 법을 배우기 위해. 여러분의 재킷이나 고글 같은 다른 장비들은 추가 요금으로 대여 가능하다.

곤돌라 밖에서는 순백색의 눈이 내리는 세상이 당신을 맞이할 것이다. 스키 리프트뿐만 아니라 식당, 대여소, 화장실이 있다. 한번 문을 열면 붐비는 경향이 있고 코스가 초보자에게는 더 많은 편이지만 스키 당일 여행을 하기에 충분하다. 음식도 맛있었고, 너무 비싸지도 않았고, 영어 메뉴도 있다. 큰 카레라이스는 900엔이다. 눈만 가지고 놀면 괜찮지만 일부 지역에서는 눈이 손질되지 않아 높은 눈더미로 사라지기 쉽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아래쪽 슬로프에서는 맑은 날이면 놀랍고 잔잔한 파노라마인 비와코 호수를 볼 수 있다.

기념품 가게는 스키 장비, 소프트 완구, 스낵 등 제한된 수의 유용한 물건들을 비축하고 있다. 나는 특히 표지에 마스코트가 있는 한 박스에 230엔짜리 초콜릿을 넣은 모찌나 달콤한 만두를 좋아한다.

시가에서 하코다테야마 방문을 즐겨보자!

거기에 도착하기

먼저 JR 오미마즈 역으로 간후 230엔 요금을 낸 후 시내버스를 타면 된다.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끝없이 일본을 여행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