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마네는 일본 “관광객 제일 없는 현 2위”이지만, 여행하기 매우 좋은 곳입니다. 일본 서쪽 해안에 있고, 면적이 작지만, 다양한 문화유산과 아름다운 자연이 많이 있어서 추천하고 싶은 여행지입니다. 여기서 신마네현에서 꼭 봐야할 곳이와 꼭 해야할 일 10까지입니다.


1. 마쓰에포겔파크

(저작권: Niaya Harper)

신지호 강둑에 있는 조류 보호구역는 대자연과 비탈을 하나로 합칩나다. 마쓰에포겔파크는 세계 여러 나라에서 온 조류들 볼 수 있고, 심지어 교감할 수 있는 도원경입니다. 펭귄부터 부엉이까지, 다양한 조류있습니다. 새집 뿐만 아니라, 공원에서 일년내내 다채로운 꽃이 활짝 피어있는 온실이 있습니다. 공원의 길에 지붕이 있어서 장마철에 가도 즐길 수 있습니다.


2. 마쓰에성

(저작권: Niaya Harper)

마쓰에 성은 1611년 지어지고, 일본 남아 있는 성 12개중에 하나입니다. 다행히 일본 봉건제 마지막 전쟁 몇년 후에 건설해서 훼손 전혀 없습니다. 하지만, 1950년에 마쓰에성은 다시 개조했습니다, 성의 구조를 강화했고, 내부는 박물관으로 바꿨습니다. 마쓰에성에 방문하면, 꼭 해장에서 배를 타고 마쓰에성을 한바퀴 돌어요!

3. 유우시엔 정원

(저작권: Niaya Harper)

40000평 넘은 유우시엔 정원은 꼼꼼하게 설계했습니다. 제철 꽃이, 연못과 전지된 나무로, 유우시엔 정원은 일본 정원중에서 제일 유명한 정원이 됐습니다. 정원의 하이라이트는 일본 모란 기른 은실입니다. 특별 조정하는 온실에서 1년 내내 250종 다양한 일본 모란을 피우다. 정원 안에서 레스토랑 3개있으니, 시당에서 정원의 경치를 보면서 일본 요리를 즐길 수 있습니다.


4. 이즈모 타이샤 신사

(저작권: Niaya Harper)

이즈모 타이샤 신사는 일본 가장 중요하고 역사적인 신사중의 하나입니다, 그의 역사는 고대의 일본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일년에 한번, 신토의 신들이 이즈모 타이샤 신사에서 모이라고 합니다. 전설에 따르면, 오쿠니누시, 이즈모 타이샤 신사에서 진좌하는 신이, 일본의 건국자라서, 이신사의 의미를 더욱 크다. 이 신사는 심지어 자기 만에 제례의식 있습니다. 보통 기도할 때 절을 2번, 박수 2번, 기도, 마지막에는 다시 절을 1번, 하지만 이즈모 타이샤 신사에서는 박수는 4번 해야됩니다.


5.이와미 은광

(저작권: Niaya Harper)

16세기부터 20세기까지, 이와미 은광은 대량의 은을 생산해서 일본 경재에 매우 중요한 은광입니다. 은광의 유물은 아직 숲과 계곡에 남아있습니다. 잘 보존하기 위해, 20세기 말에 은광를 재개발했고, 2007년에 유네스코의 세계 무화유산으로 지정됬다. 관광객들은 은광 주입구만 볼 수 있지만, 세계 문화유산 센터에서 광물에 대한 지식은 배울 수 있습니다.


6. 이와미 은광의 오모리 쵸

(저작권: Niaya Harper)

이와미 은광과 멀지않은 거리에 이와미 은광의 오모리 쵸가 있습니다. 오모리 쵸는 팡산 활동 중심이었던 마을입니다, 전통 일본 마을의 평경 보류되다. 마을에서 전통 주택, 가게, 절과 신사가 나란히 줄지어 있습니다. 다이칸쇼 (지방관아)와 부케야시키 (사무라이 주택)는 중요한 문화재로 지정되어있습니다. 잘 보존되는 이 문화적으로 풍부한 이 마을은, 눈에 띄지 않게 있어서 관광객도 많이 없습니다.


7. 오키 군도

(저작권: Niaya Harper)


2014년 9월에 세계 지질공원으로 인정을 받는 이키 군도는 시마네 해안에 있는 화산 군도입니다. 오키 군도의 역사는 일본 구석기 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가다. 사람 살던 흔적이 있는 큰 섬 4개와 작은 무인도 180개가 오키 군도에 포함되었습니다. 각각의 섬을 특유한 손상되지 않은 지모와 아름다운 경치를 볼 수 있습니다. 섬에서 등산과 수상 스포츠등 야외활동 하기 딱 좋습니다, 그리고 100개 넘는 신사가 있으니 구경해도 좋습니다. 시마네 현과 돗토리 현에서 출발하는 배가 하루에 몇개 있습니다.


8. 이나사노하마 해수욕장

(저작권: Niaya Harper)

이즈모 타이샤 신사에 내려가면 이나사노하마가 있습니다. 이 해수욕장은 성스로운 해수욕장이고 이즈모 타이샤 신사의 신들이 맞이하다고 한다. 그 이유 때문에, 사람들이 이 곳은 영적의 힘이 있다고 생각하고 숭배자들이 신사가기 전에 꼭 가야할 성지입니다. 해수욕장에서 작은 섬에서 나무로 만드는 신사 같은 건물이 있는데, 사람들이 신이 신사에서 바다에 간 사람들이 지키고 있다고 믿었다.


9. 아다치 미술관

(저작권: Niaya Harper)

일본 예술와 정원 설계 결합하기위해 아다치 젠코가 1980년에 아다치 미술관를 설립 되었습니다. 이 박물관의 작품은 요코야마 타이칸의 그림과 도자기 외, 현대 미술가의 작품도 있습니다. 하지만, 안에 40에이커의 정원이 항상 “살아 있는 그림”이라는 평가가 받았다. 일본의 화려한 정원은 세계에서 매우 유명하다, 하지만, 아디치 미술관의 정원은 “일본 제일 정원”이라는 별명을 받았으니, 정말 특별한 정원입니다. 아다치 미술관은 오랜 세월에 이 칭호를 유지했으니, 꼭 가봐야 합니다.


10. 가구라

(저작권: Niaya Harper)

문자 그대로는 “신의 여흥”입니다, 가구라는 일본 전통 공연 예술이고 고대의 일본 신화에서 유래되었습니다 . 가구라 원래는 신토 성직자와 무녀들만 신토 신 앞에서 만 공연하는데, 점 점 인기를 얻어서 대중들도 볼 수 있습니다. 신을 환영한 듯이 연기자들이 분장을 하고 전통 악기의 음악을 따라 춤을 춥니다. 가구라는 보통 가을에 시마네 현에서 공연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