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이 미쿠니 "오비노마치"를 걷다

북전선 교역시대부터 현대까지의 빛과 그림자

Nam Hyunjoo   - 1분 읽은 시간

후쿠이현 사카이시 미쿠니쵸. 미나토마치로서 나라시대부터의 역사를 가진 이 작은 마을은, 특히 에도에서 메이지에 걸쳐 번창한 북전선 교역으로 번성했다. 그 자취를 간직한 건물이 동네 곳곳에 있다. 미쿠니쵸는 미쿠니신사에서 쿠쥬류가와 하구에 걸쳐, 쿠쥬류가와 변으로 한 장의 띠를 펼친 것처럼 마을이 계속 되는 것으로부터"오비노마치"라고 불렸다. 이 "오비노마치"를 걸으면 융성을 자랑한 마을의 번화함의 빛과 수운의 쇠퇴와 운명을 함께 한 오늘의 마을 그림자의 콘트라스트가 매우 인상적으로 보인다. 그래도 거리를 재흥하려는 젊은이들의 열기가 솟아오르기 시작한 미쿠니는 지금, 너무도 재미있다.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