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ako Sakamoto

타이쵸지(泰澄寺)의 두 연못

전설"산유의 연못(産湯の池)"과 "라이의 연못(雷の池)"

Nam Hyunjoo   - 1분 읽은 시간

후쿠이시의 타이쵸지(泰澄寺)에는, 전설의 연못이 두개 있다. 하나는 "산유의 연못(産湯の池)", 다른 하나는 "라이의 연못(雷の池)"이다."에치젠의 대덕"이라고 불리는 고명한 수도승 타이쵸 대사가 682년 이 땅에 탄생했을 때, 산유(갓난아이를 목욕시킴)로 사용했다고 여겨지는 것이 이"산유의 연못"이다. 1953년 우연히 발견되기 전까지 이 연못은 오랫동안 낙엽에 묻혀 있었다고 한다. 기도후에 청소를 했는데, 근처 일대에 백설이 내렸다던데... 정말일까?"라이의 연못"에도 재미있는 일화가 있다. 어느 날 타이쵸 대사의 좌선 수행 중, 낙뢰가 있었다. 그리고 타이쵸는 그 벼락을 이 연못에"봉쇄 했다"는 것이다. 그 이후 이 지역에는 천둥번개가 쳐진 적이 없다는...정말인가?! 사안의 진위는 제쳐두고 나라(奈良)시대부터 구전되던 이 전설의 두 연못, 타이쵸지를 찾았을 때에는 놓치지 말고 체크하자!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