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을 상징하는 "벚꽃"에 넣어두는 "storage"와 배송을 나타내는 "Delivery"가 여행가방과 함께 그려진 귀여운 디자인. 시행은 6월부터다
Aya Sakaguchi

빈손으로 쾌적한 Japan Trip

6월부터 시작 "Hands Free Travel"

Aya Sakaguchi
Nam Hyunjoo   - 1분 읽은 시간

일본을 찾는 외국인 여행자의 수는, 증가의 일로를 걷고 있다. 대부분의 여행자들이 일주일 단위로 여행을 하기 때문에 짐도 많다. 그러면 관광 때는 동전 보관함에 짐을 맡길 것을 생각하는데 그 동전이 적어서...라는 목소리가 나오고있다고 한다.

거기서, 이번에 국토 교통성은 "일본을 방문하는 외국인 여행자가 빈손으로 관광을 즐긴다"는 것을 목적으로, "Hands-FreeTravel"라고 쓰여진 로고를 만들었다. 이것은 짐의 일시적 보관이나 택배 서비스 접수 등을 영어로 하는 택배회사 창구를 나타내는 것. 일러스트에는 일본을 상징하는 벚꽃에 보관하고 배송하는 것을 이미지화 하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

이 서비스는 2015년 6월부터 상업시설이나 공항내에 있는 영어대응이 가능한 택배업자의 창구에 순차적으로 로고마크를 붙이는 것으로부터 시작됨. 무거운 짐을 신경쓰지 않고 간편하게 관광지를 산책할 수 있는, 다음의 목적지로 이동하기 쉬워지는 등, 쾌적한 여행 환경을 정비함으로써, 더욱 외국인 여행자를 늘려 갈 생각이다.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